시크릿가든에 나왔던 시집..
나도 그의 진심이 궁금했기에 이책을 구입했다..

눈에 띄는 싯구..

많이 보는 만큼 인생은 난분분(亂紛紛)할 뿐이다. 보고 싶다는 열망은 얼마나 또 굴욕인가. 굴욕은 또 얼마나 지독한 병변인가. 내것도 아닌걸, 언젠가는 도려내야 할 텐데. 보려고 하지 말라. 보려고 하지 말라.

<허연詩-난분분하다>

보고싶다는 열망은 정말 굴욕일가..?
보고싶다..

'토린의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어린왕자..  (2) 2011.04.10
나쁜 소년이 서 있다  (2) 2011.01.06
  1.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.01.17 21:59

    보려고 하지 마라. 보려고 하지 말라...

    지금은 그렇지만 왠지 나중에는 불행해질 것 같아 보여요 ㄷㄷ

    • TORIN 2011.02.01 21:19 신고

      언젠간 다시 행복해 질꺼에요....

      시간은 힘이 세다고 했으니..

+ Recent posts